교목실

스킵네비게이션

커뮤니티공지사항

공지사항

[이단정보3] - 박옥수, IYF(기쁜소식선교회)

조회 247

교목실 2020-06-23 11:24

1. 단체명 : 박옥수 (기쁜소식선교회)

2. 대표자 : 박옥수

3. 사이트 : www.goodnews.or.kr

4. 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342길 100-15(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183)

5. 조직

공식명칭 : 대한예수교침례회 / 기쁜소식선교회

1) 교당(교회)수 : 전국적으로 200여 개의 교회와 북미, 중·남미 유럽 등 해외에 50여 개의 지교회가 있다.

2) 교직자 및 교인수 : 2만여 명

6. 연혁과 변천

  1) 창교자와 창교과정

박옥수는 경북 선산군에서 1944년 6월 출생하여 중학교를 마치고 네덜란드인 길기수 선교사의 금오산 집회에서 크게 감화를 받고 1962년 19세 때 길기수의 제자가 되어 외국의 선교사로 나가기 위해 합천 산골에서 훈련을 받다가 군에 입대하였다. 1968년 6월 8일 전역 후 신림동 어린이 천막집회 후 김천에 가서 전도하기 시작 ‘믿음의 방패 선교회’의 딕욕 선교사에게 목사 안수를 받고 그 후 20년 간 ‘죄사함 거듭남의 비밀’을 전파하며 대전 한밭중앙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미국의 딕욕 선교사의 말에 따르면 ‘자신이 만든 제자가 한국에 10명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박옥수요 또한 권신찬의 사위 유병언’이라고 한다. 포항에 와서 전도하던 딕욕 선교사가 4.19 혁명직후 대구로 와서 대구 Y.M.C.A 홀을 빌려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복음을 전하는 한편 삼덕동에 있는 오래된 일식집 하나를 빌려 선교학교를 시작했는데 박옥수는 이 선교학교를 졸업하고 6년 후 딕욕 선교사가 한국을 떠나면서 선교학교를 박옥수가 맡아서 운영했다고 한다.

기독교복음침례회 내에는 권신찬과 유병언, 장인과 사위간의 족벌 교권주의와 유병언의 사업체에 교인들의 헌금이 투입되는데 대해서 불만을 품은 사람들이 복음 수호위원회를 조직했다. 초창기에 목포에서 권신찬을 추종한 이요한은 순수 신앙만을 내세워 복음수호위원회를 조직하고 유인물을 뿌리면서 권신찬과 유병언을 노골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권신찬이 이 행위를 들어 신랄하게 비판하면서 유병언을 옹호하고 나섬으로써 교회는 분열되고, 교인간에 적대 행위가 만연하였다. 마침내 1983년 2월 13일 오전 11시 삼각지에 있는 교회에는 형사기동대가 경비하는 가운데 유병언파가 이요한파를 몰아내고 독점했으며 유병언은 설교를 통해 이요한을 공격했다. 이 결과 이요한은 대한예수교침례회 라는 간판을 서울 강남구 방배동 239-1번지 삼원빌딩 4층에 걸고 박옥수는 예수교복음침례회라는 간판으로 서울 성동구 구의동에 자리잡고 전국적으로 지교회를 설립했다.

  2) 변천과정

박옥수는 80년대 말 대전으로 본부교회를 옮기고 교단명을 대한예수교침례회로 개칭하는 한편 기쁜소식선교회를 조직하여 본격적인 세력확장에 나섰는데 특히 실내체육관을 빌려 세과시를 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7. 주요교리와 활동상황

  1) 주요교리와 주장

죄사함과 거듭남을 강조한다.

죄와 범죄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범죄는 죄의 결과이기 때문이다.

구원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당신은 구원을 받았습니까? 언제 어디서 구원받았습니까?”라는 질문으로 구원여부를 판정하려 한다.

성서에 기록된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에서 사마리아인이 여관 주인에게 데나리온 둘을 주고 갔는데, 한 데나리온이 하루 품삯이라 두 데나리온은 이틀을 뜻하고 이틀은 ‘하루가 천년 같다’했으니 2천년 후에 예수님이 다시 오실 것을 약속하신 계시라고 한다. 구원의 문제를 오직 ‘죄사함’에만 국한시킨다.

  2) 활동상황

<기쁜소식> 이라는 정기 간행물이 있지만 기성교단의 출판사나 방송, 언론 시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TV광고와 함께 매년 대형 실내 체육관을 빌려 대대적인 집회를 개최하여 세를 과시한다.

인터넷 방송국을 설립하여 2000년 2월 6일 한밭중앙교회의 일요일 예배를 인터넷으로 중계하고 있다.(주소:www.goodnews.or.kr)

8. 기타사항

  한국 교회에서 기독교복음침례회, 서울중앙교회와 함께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다.

<출처 : 현대종교>